복지부-전공의 비공개 대화 진행… “1명 이상 극소수”  
상태바
복지부-전공의 비공개 대화 진행… “1명 이상 극소수”  
  • 이용 기자
  • 승인 2024.02.29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석 전공의 수 및 신상, 모두 비공개
정부가 집단행동 중인 전공의들에게 제시한 복귀 시한인 29일 서울 여의도 건강보험공단 서울본부에서 열린 정부와 전공의 사이의 대화에 박민수 복지부 2차관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 이용 기자  |  보건복지부가 집단행동 중인 전공의들에게 장소와 시간을 공지하며 대화를 제안한 가운데, 예정대로 29일 오후 4시 두 진영의 비공개 대화가 진행됐다.

이번 회의는 전공의들 복귀를 설득하기 위한 자리다. 전날 박민수 2차관 명의로 전공의들에게 전달된 공지에는 "공식 발표를 통해 여러 차례 대화를 제안하고 대표들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시간과 장소를 정해 알린다"며 "대한전공의협의회 대표, 각 수련 병원 대표는 물론, 전공의 누구라도 참여 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박 차관은 "전공의 내부에서 대화를 위한 협의체 구성도 집단행동을 주도하는 것으로 인식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안다"며 "대화를 위한 협의체이므로 집단 행동과는 별개이니 우려하지 말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주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개인 자격으로 참여하는 것도 좋다"며 "이번 모임은 언론에 공개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회의는 서울 영등포구 건강보험공단 서울강원지역본부 6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다만 이번 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된 의료인은 극소수인 것으로 나타나 복귀 유도 효과는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서 복지부 관계자는 "1명 이상의 전공의가 참석해 회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참석률이 저조했던 원인 중 하나로, 복지부가 제시한 회의 장소 및 시간이 언론에 공개된 점이 꼽힌다. 실제 현장에는 수많은 취재원들이 카메라를 들이대고 있었다. 참석자로 보이는 일부는 화물 엘리베이터를 통해 이동했는데, 취재 인파의 집중 조명을 받았다.

박 차관은 오전 중대본 브리핑을 통해 "안 그래도 부담스러워하는 전공의들이 시간과 장소가 공개되는 바람에 더 많은 부담감이 있어 걱정"이라며, 이번 회견이 시작부터 문제가 있었음을 사실상 시인했다. 참석한 전공의 인원 수 및 신상은 모두 비공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