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평택‧파주, 31년 연속 인구 늘어… 일자리‧집값 영향
상태바
경기 평택‧파주, 31년 연속 인구 늘어… 일자리‧집값 영향
  • 권영현 기자
  • 승인 2024.02.2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1992년比 6배 넘게 증가… 파주도 3배↑
작년말 집값은 경기도 내 하위권 머물러
경기도 총 인구수 증가율 상위 지역.
경기도 총 인구수 증가율 상위 지역.

매일일보 = 권영현 기자  |  전국적인 인구 감소세에도 양질의 일자리와 가격 경쟁력을 갖춘 지역에서는 인구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9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이후 4년 연속 전국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만 1992년 집계 시작 이래 31년 연속으로 매년 인구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종시는 2013년 집계 이래 10년 연속 상승세를 보인 반면 서울과 부산, 대구는 2010년 이후 13년째 감소세를 기록했다.

경기도에서는 평택이 지난 2023년 인구 59만1022명으로 1992년(8만7630명) 대비 6.74배 늘어 가장 크게 증가했다. 특히 평택은 31년 연속으로 인구가 증가했는데 경기도에서 같은 기간 연속 증가세를 기록한 곳은 파주뿐이다. 용인(5.89배), 남양주(5.26배), 화성(5.21)배 등이 뒤를 이었고 파주는 3.02배 늘어 31개 시군 지역 중 12번째로 큰 증가세를 기록했다.

평택과 파주의 꾸준한 인구 증가세의 원인으로는 가성비가 꼽힌다. 이들 지역은 각각 경기 남부와 북부 외곽 지역으로, 집값 경쟁력이 높다는 공통점을 갖췄다. 실제로 지난해 말 기준 평택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3.3㎡당 1217만원, 파주는 1240만원으로 경기도 내 21위와 22위를 기록 중이다.

여기에 풍부한 일자리도 갖춰 인구 유입이 계속되고 있다. 평택은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파주는 LG디스플레이가 위치해 있다. 평택은 SRT 지제역을 통해 강남 수서역까지 20분대에 접근이 가능하고 서해선 안중역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C 노선까지 들어설 예정으로 서울 접근성 개선도 기대된다. 파주는 GTX-A 노선 개통을 앞두고 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평택과 파주는 대규모 일자리 창출과 교통망 개선, 가격 경쟁력 등을 바탕으로 꾸준히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젊은 도시”라며 “평택은 고덕국제도시와 화양지구, 파주는 운정지구 등 대규모 택지지구를 중심으로 생활에 필요한 인프라도 탄탄히 갖춰지고 있어 앞으로도 꾸준한 인구 증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들 지역에 공급되는 신규 분양 단지로는 대우건설이 평택에 짓는 ‘평택 푸르지오 센터파인’과 효성중공업이 평택 가재지구에 시공하는 ‘지제역 반도체밸리 해링턴 플레이스’ 등이 있다. 파주에서는 연내 ‘파주운정한신더휴’와 ‘문산역3차동문디이스트’ 등이 공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