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교수 ‘醫政 갈등’ 합류… 의대증원, 시작부터 삐걱
상태바
의대교수 ‘醫政 갈등’ 합류… 의대증원, 시작부터 삐걱
  • 이용 기자
  • 승인 2024.02.25 12: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서울의대교수, '겸직 해제' 논의… 의료현장 이탈 우려
경남 창원시 의창구 한양대학교 한마음병원에서 환자가 진료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 이용 기자  |  정부와 의사단체의 갈등 수위가 점차 커지는 가운데, 일부 의대 교수들이 중재 혹은 집단투쟁에 합류했다. 의대교수마저 의료현장을 떠나면, 현재 의료대란은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25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서울대병원 교수들이 구성한 비상대책위원회가 정부를 향해 "전공의들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하지 않는다면 이들과 행동을 같이하겠다"며, 의료대란 사태의 골든타임은 이번 주말이라고 경고했다.

최근 보건복지부 박민수 2차관과 서울의대 교수 비대위 정진행 교수가 회동을 진행했는데, 그후 서울대 의대 교수들 사이에 '겸직 해제' 집단행동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겸직을 해제한다면, 교수들은 학교 강의만 하고 병원 파견은 포기하게 된다. 이는 의료법상 진료 거부에 해당하지 않는다. 현재 대학병원들이 의대 교수들까지 동원해 환자를 진료하는 시스템을 가동 중인 만큼, 의료 공백이 더 가중될 수 있다.

정부가 사직서 제출 전공의에 대한 강도 높은 법적 처벌을 경고하자, 일부 의대교수들은 후배들 보호를 명분으로 정부와의 전면 대치를 선택했다. 연세대 의대 교수평의회는 최근 성명을 내고 전공의와 학생에 대한 비민주적인 탄압 중단을 촉구했다. 평의회는 "제자들에 대한 부당한 처벌이 현실화하면 스승으로서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전공의와 의대생들에 대한 비민주적 사찰과 협박 중단을 요구했다.

여성의사단체는 박민수 차관 개인에 대한 고발 계획도 전했다. 박 차관은 최근 브리핑에서 의대 증원의 필요성과 근거를 설명하며 "여성의사 비율의 증가, 남성의사와 여성의사의 근로 시간 차이까지 다 추계 과정에 넣어 분석했다"고 말한 바 있다. 해당 발언이 “여성 의사들의 근로시간이 적기 때문에 의료인력으로써 효율이 떨어진다는 '성차별적' 시각이 담겼다”는 비판이다.

김나영 서울의대 함춘여자의사회장은 "오는 27일 오후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이화여대, 가톨릭대 여동창회 대표 및 분당서울대병원 여교수회가 박 차관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는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을 적극 중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협의회는 "필수 불가결한 의료 공백을 메우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교수들은 더 바람직한 방향으로 의료 정책이 결정되도록 노력하겠다. 하루빨리 전공의와 학생들이 희망을 가지고 환자에게 돌아오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는 성명을 냈다. 다만 이번 사태의 책임은 정부에게 있다고 덧붙이며, 의협과 동일한 주장을 유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34 2024-02-25 13:36:55
구속합시다. 국민을 버린 집단과 무슨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