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설명절 앞두고 쪽방촌 어르신 찾아 온기 전해
상태바
LG유플러스,설명절 앞두고 쪽방촌 어르신 찾아 온기 전해
  • 신영욱 기자
  • 승인 2024.02.0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고 의상·소품, 임직원 기부물품 바자회 수익금 등 700만원으로 60인분 반찬 마련
2024년에도 국가 기간통신사로서 사회적 책임 다하고 나눔문화 확산 앞장
LG유플러스 직원이 반찬을 어르신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직원이 반찬을 어르신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매일일보 = 신영욱 기자  |  LG유플러스가 설 명절을 맞아 독거 어르신들을 위한 나눔 활동을 전개했다. 이번 활동에는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해 어르신들을 위한 반찬을 직접 만들어 이것을 난방용품, 부식 등과 함께 전달했다.

LG유플러스는 용산구 후암동 쪽방촌 독거 어르신들에게 반찬 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난달 말 서울 용산사옥에서 TV 광고 제작에 사용된 의상과 소품 353건, 임직원 기부 애장품 48건 등으로 바자회를 열어 600만원을 모았다. 이와 함께 바자회에 참여한 와인 판매 제휴업체의 기부금 등을 합쳐 총 700만원을 마련했다.

LG유플러스는 이 수익금을 본사 소재지인 용산구 관내 후암동 주민센터와 함께 독거 어르신 60가구를 선정해 반찬을 선물했다. 전달한 반찬은 △소불고기 △호박전 △해물전 △버섯볶음 △어묵볶음 △오징어젓갈 △시금치나물 등 7종으로 LG유플러스 임직원 봉사자들이 후암동 중식당 ‘유원’에 모여 60인분을 마련했다.

반찬 조리 후에는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은 후암동 쪽방촌 어르신댁을 방문해 반찬과 난방용품을 전달했다. 아울러 계란, 김, 사과, 귤 등 부식도 포장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2022년부터 시작해 이번이 세 번째였으며, 반찬 외에도 추운 겨울을 지내기 힘들어하는 어르신들의 요청에 따라 난방용품도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국가 기간통신사업자로서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고, ICT를 활용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기획하고 있다. 올해는 여러 사회공헌 활동의 가치를 측정하는 평가 모델을 수립하고, 고객과 함께 나눔문화 확산에 앞장서 ‘나눔으로 통하는 따뜻한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이홍렬 LG유플러스 ESG추진실장은 “추운 날씨에도 홀로 거주하시는 어르신들이 따뜻하게 식사를 하실 수 있도록 정성이 담긴 선물을 준비했다”며 “LG유플러스는 앞으로도 임직원들의 아이디어를 모아 차별적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