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 위의 생생한 순간을 소장하다' 「ANOTHER STAGE DEBUT」展 63인의 서울예술인NFT 전시 12일 개최
상태바
'무대 위의 생생한 순간을 소장하다' 「ANOTHER STAGE DEBUT」展 63인의 서울예술인NFT 전시 12일 개최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3.12.04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문화재단, 연극,무용,음악,전통 4개 분야 63인의 NFT, 오는 12일부터 세화미술관서 전시
- (연극)주호성‧백석광, (무용)김성용‧김설진, (음악)양성원‧김민석, (전통)이희문‧김준수 등 NFT 첫 선 
- 일부 완판된 NFT 작품 제외, 메타갤럭시아 플랫폼서 상시 구매 가능... 전시장 현장 구매도

매일일보 = 김종혁 기자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63인의 서울예술인NFT전시 <어나더 스테이지 데뷔(ANOTHESTAGE DEBUT)>를 오는 12일(화)부터 내년 1월 5일(금)까지 종로구 세화미술관에서 개최한다.

 서울문화재단은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공연예술인 30명의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 토큰)를 각 50개씩 발행했던 것을 시작으로, 올해도 33명의 예술인을 새로 선정해 NFT 제작을 지원하고 메타갤럭시아 플랫폼을 통해 유통 중이다.

판매수익과 추가 유통과정의 수익이 최소한의 플랫폼 수수료를 제외하고 전액 예술인에게 전달되는 새로운 예술후원 시스템이다. 

63인의 '서울예술인NFT전시' 포스터
63인의 '서울예술인NFT전시' 포스터

전시에는 배우 박정자, 남명렬, 현대무용가 차진엽, 베이스 연광철 등 2022년 선정 예술인 30인과 배우 주호성, 경기민요 소리꾼 이희문, 테너 김민석 등 2023년 선정 33인의 예술인 NFT작품이 모두 모였다.

한국을 대표하는 공연예술가 63인이 무대에서는 보여줄 수 없었던 몸짓과 표정, 예술세계를 함축적인 영상 형태의 희소성 있는 디지털 작품으로 표현했다. 모든 작품은 10만원부터 30만원까지 작가가 정한 가격에 따라 NFT 거래 플랫폼에서 바로 구매가 가능한 작품들이며, 이번 전시에서는 현장구매도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올해 처음 ‘서울예술인 NFT’를 발행하고 전시에 함께한 예술인은 △연극 분야 강선영, 김아라, 김정호, 노경식, 박지일, 백석광, 전국향, 주호성, 차유경, △무용 분야 국수호, 김설진, 김성용, 남수정, 박슬기, 신창호, 와이즈발레단, 정석순, 최수진 △전통 분야 강권순, 강은일, 김소라, 김준수, 유태평양, 이일우, 이희문, 허윤정 △음악 분야 김기훈, 김민석, 민유경, 배장흠, 안종도, 양성원, 진솔 등 33명이다.

 지난해에는 △연극 분야 극단 산울림(임영웅), 김남언, 김명곤, 남명렬, 박정자, 윤상화, 이혜연 △무용 분야 고블린파티(지경민), 김용걸, 김재덕, 김지영, 블랙토무용단(이루다),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장경민), 툇마루무용단(이동하), 차진엽 △전통 분야 민은경, 박경소, 박다울, 방지원, 사단법인 공명(서형원), 유홍, 이광수, 하윤주 △음악 분야 강순미, 김동현, 김상진, 박종훈, 서선영, 연광철, 이범주 등 30명이 NFT 제작지원을 받아 발행 및 판매했다.

 이번 <어나더 스테이지 데뷔> 전시에서 작년과 올해 참여 예술인 총 63명의 NFT를 모두 감상할 수 있다. 특히 12일(화) 오후 2시에 진행되는 오프닝에서는 정가 보컬리스트 하윤주의 노래와 기타리스트 배장흠과 와이즈발레단의 특별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재단은 NFT 시장의 대중화 등 급변하는 예술 환경 변화에 맞춰 공연예술인들이 NFT라는 새로운 디지털 예술분야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업 선정 예술인 63인(2022년 30명, 2023년 33명)은 본인만의 예술성을 담은 NFT 디지털 아트 작품을 만들고, 제작된 작품은 NFT플랫폼을 통해 발행‧유통된다. 판매수익은 최소의 플랫폼 수수료 제외 후 참여 예술인에게 돌아간다. 디지털 예술환경 공존과 자생력 확보를 돕는 새로운 예술지원 모델이다.

 작품 발행 및 유통 협력은 국내 대표 NFT플랫폼 메타갤럭시아(MetaGalaxia)의 운영기업(갤럭시아넥스트)이 맡았다. 또한 전시 개최를 위해서는 세화예술문화재단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공연예술인 무대의 생생한 현장감을 관객이 소유할 수 있는 디지털아트워크에 담아 재탄생했다”라며, “이번 전시는 디지털 매체를 중심으로 공연예술인들의 예술세계 확장을 경험하는 일로서 디지털감성문화도시 서울의 정체성 구축에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63인의 서울예술인NFT전시 <어나더 스테이지 데뷔(ANOTHER STAGE DEBUT)>는 무료 전시로, 내년 1월 5일(금)까지 세화미술관에서 관람할 수 있다. 총 63인의 작품은 NFT플랫폼 메타갤럭시아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전시 세부 정보는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좌우명 : 아무리 얇게 저며도 양면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