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빼는 금융지주 ‘금융 M&A’ 올스톱
상태바
발 빼는 금융지주 ‘금융 M&A’ 올스톱
  • 이광표 기자
  • 승인 2023.12.0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당금 부담에 '상생금융 시즌2'도 발목
"무리한 M&A 독 될 수도"…신중모드로
김주현 금융위원장(왼쪽)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20일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금융지주회장단 간담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주현 금융위원장(왼쪽)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20일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금융지주회장단 간담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 이광표 기자  |  주요 금융지주와 금융사들이 추진하던 인수·합병(M&A)이 잇따라 무산되면서 사실상 올해 금융권의 '딜'이 올스톱 됐다.

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M&A에 나서겠다고 밝혔던 금융지주들은 정책의 급변과 맞물려 신중한 스탠스로 바뀌었다.

고금리 시기 이자장사를 통해 막대한 수익을 거둔 은행권에 대한 비판 여론이 잦아들지 않으면서 상생금융에 대한 압박이 커지고, 부실에 대비한 충당금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는 점이 M&A의 발목을 잡고 있는 형국이다. 이에 더해 이사회와 주요 주주들도 M&A 의사결정에 대한 감시도 강화하고 있는 점도 적극적인 M&A 추진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과 하나금융은 최근까지 실사를 지속했던 저축은행과 보험사의 인수를 포기했다.

우리금융은 지난달 말 진행한 콘퍼런스콜에서 저축은행 인수를 검토를 공식화했지만, 이후 한 달 만에 중단을 선언한 셈이다. 우리금융의 경우 '임종룡 체제'로 전환한 이후 M&A 행보가 주목됐지만 아직까진 성과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아울러 최근에는 이사회와 주요 주주들의 발언권이 강해진 점도 M&A에 장애물로 작용하고 있다. 하나금융이 최근 KDB생명의 인수를 위해 공들이다 막판에 발을 뺀 것에도 이사회 차원의 완강한 반대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Sh수협은행 또한 올해 비금융 자회를 인수해 향후 지주사 전환에 도전하겠다고 밝혔지만, 자본여력과 매물 여건 등을 보면 진행 자체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금융권 고위 관계자는 "충당금도 압박 요인인데 상생금융 압박까지 수위가 높아지면서 금융사들의 M&A 전략에 부담을 주고 있다"며 "당장 은행별로 수천억원대의 상생안을 내놔야 하는 만큼 올해 남은 기간 M&A는 우선순위에서 밀리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실제 국내 금융지주들은 이자장사를 통해 최대실적을 낸 은행권에 대한 정부의 비판이 거세지면서 대규모 상생금융안 마련을 예고한 상태다. 은행권은 연내 금리인하와 이자감면, 저금리 대환·정책대출 등의 형태로 약 2조원 이상을 마련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금융지주들이 이 가운데 1조5천억원 이상을 책임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올해 초 국내 은행권이 1조원 규모의 상생안을 내놓은 이후 2배 이상의 '상생금융 시즌2'를 준비하고 있는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