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구세군 동행 10주년…전국 330곳에 자선 냄비 배송 완료
상태바
CJ대한통운-구세군 동행 10주년…전국 330곳에 자선 냄비 배송 완료
  • 박규빈 기자
  • 승인 2023.12.0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체∙보수 추가 배송까지 지원
CJ대한통운 오네(O-NE) 배송 차량 앞에서 CJ대한통운 직원과 구세군 사관, 구세군 캐릭터 따끈이가 10주년 기념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매일일보 = 박규빈 기자  |  "10년째 이웃사랑이 오네(O-NE)"

CJ대한통운은 구세군과의 동행 10년을 맞아 자선 냄비 캠페인에 사용되는 1000여개의 물품을 전국 구세군 모금 거점에 배송했다고 1일 밝혔다. 배송에 필요한 모든 비용은 모두 CJ대한통운에서 지원한다.

CJ대한통운은 지난달 24일부터 서울 서대문구 구세군 대한본영에서 자선냄비 물품을 집화해 전국 17개 시도 330여 곳의 구세군 거점에 배송 완료했다. 모금이 진행되는 12월 1개월 간 파손이나 분실로 인한 모금 물품 교체 배송까지 모두 CJ대한통운이 맡는다.

CJ대한통운과 구세군의 첫 만남은 201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CJ대한통운에서 소외된 이웃에게 물품을 지원하는 '사랑의 배달부' 활동을 제안했고, 여러 논의를 거쳐 구세군에 가장 필요한 자선냄비 물품의 전국 배송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최종 결정됐다. 10년간 CJ대한통운이 전국에 배송한 자선 냄비 물품은 누적 1만여 개에 달한다. 또 CJ대한통운의 고객사인 휘슬러코리아 역시 20년째 구세군과 인연을 이어오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빨간 자선냄비는 CJ대한통운 고객사인 휘슬러코리아에서 2004년부터 제작·후원을 담당하고 있다.

구세군은 지난달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시종식 행사를 시작으로 12월 한달 동안 '함께 부르는 사랑의 멜로디'라는 주제로 모금 활동을 진행한다. 현장에서 현금 기부는 물론 신용 카드를 단말기에 태그하거나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해 쉽고 간편하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