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숲체원, 결혼이주여성 재능나눔으로 숲관광 성료
상태바
나주숲체원, 결혼이주여성 재능나눔으로 숲관광 성료
  • 김용균 기자
  • 승인 2023.11.29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이주여성의 통역활동 서비스를 통한 K-산림복지 확대
결혼이주여성 산림복지 통역활동가와 숲관광 캠프 외국인 참가자가 함께한 단체사진(사진제공=나주시)
결혼이주여성 산림복지 통역활동가와 숲관광 캠프 외국인 참가자가 함께한 단체사진(사진제공=나주시)

매일일보 = 김용균 기자  |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소속기관인 국립나주숲체원은 결혼이주 여성의 통역 지원을 통한 외국인 숲관광 캠프를 성료했다고 29일 밝혔다.

나주숲체원에서는 ’23년 9월 결혼이주여성이 자신의 모국어를 활용하여 한국의 숲을 소개하는 「무지개숲 재능나눔단」을 창단, 총 9명의 통역활동가를 양성하였는데, 이번 숲관광 캠프에서 언어 소통이 어려운 외국인 유학생에게 통역을 제공하며 한국의 산림복지를 알리는 등 활동을 지원하였다. 이번 캠프를 계기로 향후 산림복지 통역활동가의 무대는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

황인욱 국립나주숲체원장은 “결혼이주여성은 한국 산림복지의 세계화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현재 전남에만 약 6천여명의 결혼이주여성들이 거주하고 있는데, 앞으로도 이주민들의 숲을 통한 사회참여 기회를 넓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