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공급망 ESG 데이 개최
상태바
삼성바이오로직스, 공급망 ESG 데이 개최
  • 이용 기자
  • 승인 2023.11.29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첫 개최… 머크 등 공급사 26곳 임원진 및 ESG 담당자 100여명 참석
글로벌 ESG 트렌드 및 전략 공유… ESG 활동 우수 공급사에 써모 피셔 ·머크 선정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매일일보 = 이용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공급사의 ESG 경영 강화를 독려하기 위해 '공급망 ESG 데이'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열린 이 행사는, 지난 28일 오후 2시부터 약 3시간 동안 인천 송도 국제도시 소재의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진행됐다.

행사에는 글로벌 공급사인 머크, 싸이티바, 써모 피셔, 싸토리우스 등 26곳의 주요 공급사가 참여했으며, 각 사 임원진 및 ESG 담당자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ESG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ESG 규제 동향 및 지속가능경영 전략 소개, ESG 활동 우수 공급사 선정 및 사례 공유 등이 진행됐다.

먼저 ESG 컨설팅 전문가 문상원 삼정 KPMG 상무를 초청해 'ESG 규제 동향과 공급망 대응 방향'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이 특강에서는 글로벌 ESG 규제 현황 및 정책, ESG 관리의 중요성 등이 주요 내용으로 다뤄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공급망 분야 의장을 맞고 있는 '지속가능한 시장 이니셔티브(SMI)'에 대한 소개도 이뤄졌다.

SMI는 지난 2020년 영국의 찰스 3세 국왕 주관으로 출범한 글로벌 기후변화대응 기구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7월, SMI 내 헬스 시스템 태스크포스에 참여중인 글로벌 제약사 6곳과 공동으로 공급사를 대상으로 한 공개서한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 서한에는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요청하는 메시지와 탄소배출량 절감을 위한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담았다.

행사 마지막 순서로는 우수 ESG 공급망 시상 및 사례 공유가 진행됐다. 올해 우수 기업으로는 써모 피셔와 머크가 선정됐다. 양사는 폐기물 배출 관리, 기후변화 대응 현황 등에서 우수한 성과를 보였으며, ESG 데이터 조사 등에 적극 협력한 점 또한 높게 평가받았다.

써모 피셔와 머크는 ESG 활동 우수사례를 공유했으며,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연계한 탄소 절감 활동 및 지속가능경영 전략 등을 소개했다.

여신구 머크코리아 총괄담당은 “이번 행사를 통해 ESG 규제 동향 등에 대해 심도있게 이해하고, 당사의 지속가능경영 솔루션을 다른 기업들에게도 소개할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인류의 건강한 미래를 위해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긴밀히 협력하며 ESG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지속가능한 시장 이니셔티브(SMI)' 산하 헬스케어 시스템 태스크포스의 공급망 의장으로서, 기후변화라는 범지구적 과제에 대해 글로벌 고객사 및 공급사들과 적극 협력해 대응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 TCFD (기후변화 재무정보 공개 협의체)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는 기후변화 대응 방향을 이해관계자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작됐으며, 지속가능경영 성과 및 기후변화대응 전략 관련 내용을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