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DX, 물류 스마트화 추진…현장에 로보틱스·AI 등 첨단기술 선봬
상태바
포스코DX, 물류 스마트화 추진…현장에 로보틱스·AI 등 첨단기술 선봬
  • 이태민 기자
  • 승인 2023.11.27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재호 상무, 물류기술포럼서 물류 적용 솔루션 소개
로보틱스 등 기술 적용…한진택배 메가허브 터미널 등 사업에 도입
석재호 포스코DX 물류자동화사업실장이 27일 2023 미래물류기술포럼에서 '물류자동화 기술트렌드와 ESG'에 대한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포스코DX 제공

매일일보 = 이태민 기자  |  포스코DX는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열린 '2023 미래물류기술포럼'에 참여해 '물류자동화 기술트렌드와 ESG'에 대한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발표에 나선 석재호 포스코DX 물류자동화사업실장은 경제 불확실성의 증대, 물류산업 변화, 노동력 부족 등 급변하는 물류환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로보틱스 기술, 인공지능(AI), 디지털트윈(DT) 등 물류 적용 솔루션을 소개하고 지속 가능한 스마트 물류센터로 나아가기 위한 방향성을 제시했다.

포스코DX는 미리 지정한 경로를 따라 이동해 일정한 반복작업이 가능한 로봇인 AGV(무인운반차)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이 가능한 자동창고 등 로보틱스 기술을 양극재 생산 자동화설비 등에 적용했다. 이를 통해 비용을 절감하고 작업 효율성을 향상 시켰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AI Vision기술을 활용한 화물 자동형상 인식·분류, 상하차 적재량 인식 등 AI 기술도 한진택배 메가허브 터미널 구축 사업에 적용하고 있다.

앞으로 이기종·복수 제조사의 로봇에 대한 통합 관제와 실제 물류센터를 가상으로 모델링한 디지털트윈 기반의 통합관제시스템을 적용해 운영 효율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키고 생산성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석 실장은 "복잡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물류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로봇, AI기술 등 첨단 기술이 필수적인 요소"라면서 "스마트 물류를 구현하기 위해 마련된 자사 물류자동화 기술 프레임워크의 요소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고도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에너지절감 및 친환경, 지역사회와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스마트 물류센터를 지향하는 것이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담당업무 : 통신·게임·포털·IT서비스 현장을 출입합니다.
좌우명 : 충심으로 듣고 진심으로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